아트토이컬쳐2018

호기심에 가봤다.

egg_50c1a44591b244dd923a25b7e5a2a65a.jpg

두근두근, 내 심장이 반응해서 좀 놀랬다. 흐뭇했다.

2가지 기억을 적어보려고 한다. 아티스트에게서 들었던 말이다.

1. 가장 많이 받는 질문

가장 많이 받는 질문이 “어떻게 만들어요?”라고 한다.

어떻게 만드느냐보다 뭘 만들려고 하는가에 더 많은 고민을 한다.

물론 시작은 어떻게 만드는지에 대한 흥미에서 시작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어떻게 보다는 무엇에 더 많은 시간을 보낸다.

2. 자신 만의 이야기

사람들이 그냥 스쳐 지나갈 만한 작은 작품 하나에도 예술가의 이야기와 섬세함이 묻어있다. 어떤 모형인형(figure, 피겨) 귀여워서 지켜보는데 만드신 분이 다가와 이야기를 들려주신다.

이 친구는요. 배가 몹시 고픈 거에요. 그래서 이렇게 앉아서 빈 밥통을 …

내년 행사에도 가보게 될 것 같다.

http://www.arttoyculture.com/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