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답함

답답할 때가 있다. “좋아하는게 뭐에요?”라는 질문에 머뭇거릴 때가 그렇다.

나는 내 자신이 언제 집중하고 있으며 무엇에 즐거워하는가를 잘 모른다. 불혹의 나이에도 말이다.

좋아하는 뭔가가 있다는 것도 멋진 행복이다.

내 짧은 경험에 혹은 각인된 어떤 기억에 갇힌 느낌이 든다.

“아!” 하는 순간! 몸에서 생성된다는 다이돌핀(didorphin)이라는 호르몬을 자주 경험하고 싶다.

감동과 깨달음은 어디로 가버린 것일까?

jq9zl9C4Yn24W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