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가 동력이 되는 걸까?

새롭게 참여하고 있는 단기 Task가 있습니다.

새로운 사람들, 새로운 환경, 서로 다른 이해(利害)와 이해(理解), 주어진 일정과 목표, 소통 방식의 차이가 존재합니다. 너무 당연합니다. 재밌기도 하지만 스트레스 역시 존재합니다. 좀 더 솔직해지면 재미보다는 스트레스가 큰 것 같습니다. 그래서인지 머릿속에 질문하나가 생각났습니다.

일의 성과를 달성하는 데 있어서 재미와 스트레스 중 어느 것이 큰 동력 혹은 동기가 될까?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지금 막 Task를 시작한 상황이기 때문에 좀 더 지켜봐야겠지만 최근 랩을 배운 경험을 가지고 생각해 보려고 합니다.

랩을 배우기 시작하면서 작은 목표를 설정했습니다. 당연히 꼭 지켜야 하는 일정이 있었습니다. 사실 힘들었습니다. 스트레스가 되었고 부담이 되었습니다. 작은 진전에 재미를 느끼기도 했고 목표 달성이라는 만족감을 느끼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목표를 달성하고 난 후 쉬고 싶다는 생각이 먼저 들었고 어느새 한 달이라는 시간이 지나가 버렸습니다.

랩이 재밌다고 생각했는데 지속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봐서는 스스로 솔직하지 않은 것인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재밌으면 특별한 노력을 들지 않아도 계속하게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아니면 어떤 임계값이 있어서 그 임계값에 도달하지 않은 상태에서 이른 판단을 내린 것일 수도 있습니다. 겨우 두 달 배웠으니까요.

<내적 동기 vs. 외적 동기> 관점에서 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재미를 내적 동기로 제한된 상황이라는 스트레스를 외적 동기로 말입니다. 제가 주워들은 바로는 내적 동기가 더 큰 힘을 발휘한다고 이해했습니다. 그러나 단기적 관점에서 외적 동기가 더 큰 힘을 발휘할 수도 있는 것 같습니다. 아니면 외적 동기에 익숙해진 사람이 가지고 있는 한계일 수도 있습니다.

논리가 빈약하나 적정한 스트레스가 동력이 되는 것을 부인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