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TAPHONE 2

YOTAPHONE을 샀다. 러시아에서 만들고 전자잉크를 썼다는 그 폰.

전자잉크를 썼다는 기억에 무척이나 궁금했다. 가격은 120불 정도.

이 녀석과 처음 만났을 때 첫 인상이 좋았다. 가격 대비 기구의 마감이 나쁘지 않았기 때문에.

사람들은 무척이나 관심을 갖는다. 신기해 하는 눈치다.

하지만 또 산다면 나는 이 폰을 사지 않을 것 같다. 그 이유를 나열해 보면

  • 카메라가 엄청 나쁘다. (이 가격에 좋은 카메라를 기대한 건 내가 나쁘다.)
  • 전자잉크는 실용성이 떨어진다. (전자잉크의 특징을 고려한다고 해도 잔상 처리가 깔끔하지 않다. 전자책을 보는 용도보다는 전자잉크가 주는 묘한 느낌 정도가 다다.)
  • 성능이 그저 그렇다. (처음엔 가벼운 느낌이지만 좀 쓰다 보면 성능이 떨어짐을 강력하게 느끼게 된다.)
  • 뜨거워진다. (참을 순 있지만 이정도는 싫다.)
  • 배터리가 오래가지 않는다. (전자잉크만 쓰는 모드가 있어서 배터리를 오래 쓸 수 있다고는 하지만 그렇게 써 보진 않았다.)

장점을 든다면

  • 스피커 소리가 좋다.
  • 전자잉크의 장점을 조금 사용할 수 있다. (미러링이 된다.)
  • 가격이 싸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