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하는 것에 집중

좋아하고 잘하며 지속 가능한 일(남에게 가치를 주는 일, 먹고 살 수 있는 일)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공유했었다.

나 자신이 무엇을 좋아하는지, 내가 무엇을 할 때 행복한지, 내 안에 있는 열망이 무엇인지 반복적으로 답해보는 것이 필요하다. 막상 답을 해보고려 하면 아래와 같은 이유 등으로 답하기 쉽지 않다.

  • 주어진 상황과 감정에 따라 생각이 계속 달라진다.
  • 주변 환경(영향)에 의해 자기 자신을 똑바로 보기가 쉽지가 않다.
  • 착각도 자주한다.
  • 경험과 시도가 부족하다.
  • 새로운 시도에 주저한다. (변화에 대한 두려움, 익숙한 것을 선호하는 습관)
  • 뭔가 하기에는 늦었다는 선입견이 작용한다.
  • 핑계가 많아 진다.

어쨌든 답을 찾아가는 과정이 그리 쉽진 않다. 그러던 차에 무척이나 눈에 들어온 대화가 있다.

@ringmedia
어제 스마트콘서트 강연 후 “잘 하는 것과 하고 싶은 것 중 무엇을 해야 할까요”질문에 정재승 박사의 대답. “잘 하는 것에 집중하세요. 하고 싶은 건 변할 수 있습니다.

물론, 좋아하는 것과 하고 싶은 일이 정확하게 같다고는 할 수 없으나 자신이 잘하는 것에 집중하라는 말에 무척이나 공감이 간다.

약점을 극복하기 보다는 강점을 극대화하라“는 말도 왠지 떠오르네요. (서만수)

좋아하는 일이던 잘하는 일이던 그것을 알아가는 과정에 재미를 느꼈으면 한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