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년회 참석 후기

기년회에 참석했다. 아래 3가지 정도의 순서로 진행되었고, 시간이 빨리 지나간 느낌이니 지루하지 않았던 것 같다. 처음 뵈는 분들이라 약간의 어색함은 있었지만.

Memory Dump “생각나는 것들을 필터 없이 적어본다.”

내 머리 속에 있는 막연한 생각의 조각들을 보면서, 정리되지 않는 방을 보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 그것들을 하나씩 정리해야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한다.

Snapshot “내 기억 중 하나를 선택해서 자세하게 묘사해 본다.”

내가 쿨하게 잊었다고 생각하는 사건에 대해 나는 생생한 기억을 가지고 있었다. 그것은 내 속에 각인된 상처의 하나였던 것 같다. 문제는 그것을 어떻게 처리해야할까 하는 고민을 하게된다.

Story Making “은유를 사용해서 이야기를 만들고, 결말은 사람들이 만들어 준다.”

나만이 알고 있는 메타포를 가지고, 사람들이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것이 흥미로웠다. 내가 바라보는 메타포를 다른 사람이 볼 때는 오해로 시작하기 때문인 것 같다.

이곳에 모인 사람들은 나름대로 의도가 있기 때문에 참석을 했을 듯 하다. 그래서인지 모양과 표현은 다르지만 에너지가 있었고, 그 에너지를 경험할 수 있는 좋은 시간이었던 것 같다.

2011년을 잘 마무리하고 2012년을 준비하는 주제의 모임은 아니었던 것 같다. 그래서 기년회인가? 하는 생각은 들었다.

평소 궁금했던 두 분의 얼굴을 볼 수 있어 즐거웠다. 박일님(첫인상: 부드러운 느낌의 깔끔한 호남형), 김창준님(첫인상: 야생화형이라고 할까?)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