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흔앓이

생의 절반을 보낸 나는
가야할 길을 잃고
어두컴컴한 숲속을 헤맸다.
거칠고 황량한 그 숲을
어찌 다 말로 표현할 수 있을까 .
생각만 해도 두려움이 되살아난다.
– 단테의 『신곡』 중에서

요즘의 나는 고민이 많다. 진급을 하고 난 이후 더욱 그렇다.

나의 무능력이 가깝게 느껴진다. 내가 바라는 이상향과 나는 너무나 큰 거리감이 있다.

피곤하다. 마음이, 생각이 그리고 몸이.

오늘 회사 선배와 이야기 하다가 들었던 단어, 마흔앓이.

어쩌면 지금의 나를 가장 잘 표현해 주는 단어인 듯 하다.

시간이 잠시 지나고 나면 더욱 성숙한 나를 만날 수 있겠지.

최근 읽고 있는 책 제목처럼,

Learning from the heart!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