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딸에게

깊은 허무가 찾아오는 밤, 우연히 이 노래를 들었다. 한참 울었다.

아빠인 나는 딸과 아들에게, 아들인 나는 어머님께, 남편인 나는 아내에게 어떤 고백을 할 수 있을까?

  • 악동뮤지션과 함께 부른 도 좋다.
  • 타이미가 랩을 부른 도 좋다.
  • 김세정과 함께 부른 도 좋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