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질문

질문이 중요하다. 바로 답하지 못해도 생각하게 해준다. 지난 주말에 참석한 워크숍 중에 나왔던 질문이다.

가장 마지막으로 일이 즐거웠던 때는 언제였나요? 그 이유는 무엇이었나요?

나의 답변은 몇 년 전으로 돌아갔다. “내가 하고 싶었던 일(바램)을 회사의 지원과 관심을 받고 진행할 수 있었고 성공적으로 끝났다.”라고.

다른 분의 답변이 대박이었다. 한 분은 바로 어제! 또 다른 한 분은 며칠 전이란다. 나에겐 무척 인상적인 답이었다. 나는 무려 3년 전이니까.

<무엇이 성과를 이끄는가>라는 책을 읽고 있다. 우리가 일하는 여섯 가지 이유가 있는데 성과를 높여주는 직접 동기가 즐거움, 의미, 성장이라고 한다.

위에 나온 질문은 <동기>의 문제를 인식시켜주었다.

<끝>

글을 쓰고 난 뒤 넷플릭스 추천으로 원펀맨(ワンパンマン, ONE PUNCH-MAN)을 봤다. 동기 관점에서 대사가 인상적이다.

투지가 불타오른다. (원펀맨)

이 글 초반에 질문이 중요하다고 했는데 실시간 검색 순위에 <사랑에 빠지는 36가지 질문>이 올라온다. 글 하고는 상관없지만 흥미롭다. 나중에 읽어봐야겠다. The 36 Questions That Lead to Love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