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구매 및 사용기

타다를 타보다

출장을 가면 우버(https://www.uber.com)를 종종 사용한다. 한국에서는 여러 이슈 때문에 사용할 수 없다. 이 아쉬움을 타다(TADA)가 해결해 줄 수 있을 것 같다.

오늘 늦은 퇴근길에 처음 사용해 봤다. 무척 편했고 앞으로 계속 사용할 것 같다.

알려진 내용이지만

  • 와이파이가 된다
  • 충전기가 있다. 단, 고속 충전은 아니다
  • 차가 깨끗하고 문이 자동으로 열린다
  • 앱은 사용하기 편하다. 우버(uber)와 비슷하다.

가격은 18,000원이 나왔다. 운행거리 18.34km, 운행시간 24분이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