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를 타보다

출장을 가면 우버(https://www.uber.com)를 종종 사용한다. 한국에서는 여러 이슈 때문에 사용할 수 없다. 이 아쉬움을 타다(TADA)가 해결해 줄 수 있을 것 같다.

오늘 늦은 퇴근길에 처음 사용해 봤다. 무척 편했고 앞으로 계속 사용할 것 같다.

알려진 내용이지만

  • 와이파이가 된다
  • 충전기가 있다. 단, 고속 충전은 아니다
  • 차가 깨끗하고 문이 자동으로 열린다
  • 앱은 사용하기 편하다. 우버(uber)와 비슷하다.

가격은 18,000원이 나왔다. 운행거리 18.34km, 운행시간 24분이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