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성을 하자

그림 선생님께서 해주신 말씀이 있다.

잘하고 못하고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완성했나 안했느냐가 중요한 것이다.

그림을 이제 막 시작했기 때문에 조금 그리다 보면 자주 실망한다. 못한 것에 대한 아쉬움 같은. 그래서 다시 그리고 싶다. 멈추고 싶다. 다른 사람의 잘 그린 그림을 보면 주눅이 든다. 역시 소질이 없나보다 생각한다.

이런 경험은 내 삶의 일면을 투영한다. 지금까지 지내오면서 남들과 비교하면서 살아왔다. 잘해야한다는 강박과 함께.

그래서 끝까지 완성한다는 작은 실천은 위로가 된다.

20180503_230030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