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erson CX-10

드론을 당장 구매하기에는 부담이 되서 입문용(?)으로 CX-10을 하나 샀다. 사실 손바닥만한 장난감이다. 그래도 사고 싶은 이유가 있었다.

  • 아이들이 재밌어 할 것 같다.
  • 장난감 수준이지만 드론 모양이다.
  • 가격이 2만원도 안된다.
  • 컨트롤하는 느낌이 궁금했다.

무료 배송이니 한 달 정도 지나서 집에 도착했다. 처음엔 신기했다. 그러나

  • 딸 아이가 다쳤다. 프로펠러가 날까롭다. 종이가 찢어질 정도다. 베일 수 있다.
  • 아이들이 너무 신기해 하고 좋아했는데 다친 이후로 무서워서 가까이 가질 않는다.
  • 바닥에 살짝 떨어졌는데 프로펠러가 부서졌다.
  • 예비 프로펠러가 있어서 교체는 했으나 이제는 똑바로 뜨지 않는다.
  • 20분 충전에 5분정도 쓸 수 있는 것 같은데 체감은 더 짧은 것 같다.
  • 모터 쪽이 엄청 뜨거워서 아이들은 데일 수 있다.
  • 컨트롤이 너무 어렵다. 아래 동영상을 보니 믿을 수 없었다.
  • 2만원도 비싸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내린 결론은 2만원이 너무 아까웠다. 아무리 생각해도 아래 동영상은 경이롭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