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사가 주고 싶은 것은?

사내 강사 워크샵에서 흥미로운 토론을 했었는데 그 주제가 “당신은 교육생들에게 무엇을 주는 강사이고 싶은가?”였다.

나는 어떤 생각을 했을까? 나는 강의하는 주제에 대한 “흥미와 재미”를 전해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무엇을 강의하던 흥미롭고 재미있어야 그 다음을 생각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당연히 여러 의견들이 오고 갔는데 그 중에 “생각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싶다.”, “열정을 주고 싶다.”라는 문장이 기억에 남는다.

관찰해 보니 강사들은 “에너지”를 전달해 주고 싶은 욕구가 있어 보인다. 단지 그 에너지가 외적인 방향이냐 혹은 내적인 방향이냐만 다를 뿐.

외적인 에너지를 “재미와 흥미 혹은 열정”으로 내적인 에너지를 “생각”으로 매핑하면 되겠다.

당연히 에너지의 균형이 필요하지 않을까? 늘 말은 쉽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