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예배

높은뜻 숭의교회에서 드리는 마지막 예배

교회가 4개의 교회로 분립하면서 높은뜻 숭의교회에서 드리는 마지막 예배였다.

이곳에 처음왔던 2006년 겨울을 기억한다. 벌써 3년이 넘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