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일상

무기력

가끔, 무기력함(?)이 찾아옵니다.

귀찮다. 의욕이 없다. 아무것도 하기 싫다. 쉬고 싶다. 졸리다.

여러분은 이럴 때 어떻게 하시나요? 마음 한쪽에는 걱정이 듭니다.

이러면 안 되는데, 뭔가 생산적인 일을 해야 하는데, 시간이 아까운데, 이렇게 멍하면 안 되는데, 공부해야 하는데, 일해야 하는데, …


무기력의 원인이 궁금했습니다. 그래서 최근에 어떤 경험이 있었는지 적어보기로 했습니다.

  • 내 기대 혹은 예상과 다른 결과로 인한 실망감, 실패 경험
  • 약점 공개에 대한 후회, 긁어 부스럼
  • 다양한 비교 후에 ‘나는 왜 이러고 있을까’하는 자책감

머릿속 생각들을 쭉 적어 본 후에 위와 같이 요약됩니다. 내가 느꼈던 감정입니다.

감정이라는 것이 참 ‘이랬다저랬다’하고 내 반응도 습관(혹은 학습)에 영향을 받습니다. 그렇다면 반대로 에너지를 바꾸면 되지 않을까? 하는 아이디어가 떠올랐습니다.

  • 졸리면 그냥 잠을 자 보기도 합니다. 주변 환경을 바꿔서 기분을 전환해 봅니다.
  • 왜 무기력하지 하고 생각하다 글을 쓰기 시작했는데 이렇게 글을 쓰는 것도 에너지를 바꾸는 데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 우연히 얼마 전에 받았던 기분 좋은 피드백을 다시 읽었습니다. 기분이 좋아집니다.

인터넷을 좀 찾아봐야 할까요? 다른 사람들은 뭐라고들 말씀하시나 궁금하네요. ‘무기력할 때 어떻게 하시나요?’라고 페이스북에 질문을 던져 볼까요? 워낙 운동을 안 하는데, 운동이 도움이 된다는 이야기도 많이 들었습니다. ‘회복 탄력성(Resilience)’, ‘안티프래질(Antifragile)’ 같은 책도 읽어보고 싶어집니다. <끝>

Categories
일상

월요병

무기력과 답답함이 찾아왔다. 이젠 새롭지도 않다. 과거 반복형 질병이다. 새로운 고민이라고 느끼지만 찾아보면 늘 비슷한 패턴이다.

욕심이 있다. 욕망이라는 표현이 더 낫겠다. 잘하고 싶다. 막연하지만 여러 측면에서 뛰어나고 싶다. 하지만 현실은 바램과 다르다.

고려해야 할 가짓수가 많다. 가짓수가 많더라도 돌아가면서 하나씩 해결하면 좋겠는데 스위칭이 안된다. 결국 돌기만 하고 되는 일은 없다. 생각의 전환 비용이라고 할까?

뭘 해야 할지, 무엇에 집중해야 할지 모르겠다. 어설픈데 어설프지 않게 보여야 한다. 잘하는데 별거 아니라고 이야기한다. 이것도 저것도 아니고 찬물도 뜨거운 물도 아닌 미지근한 물인가?

피곤하다. 몸이 피곤하다. 그러니 생각도 경직되어 있다. 머리가 아프니 만사가 귀찮다. 배고프면 짜증 내는 것처럼 몸에 필요한 뭔가가 채워지지 않는다.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모르겠다. 그래서 이렇게 글을 쓰고 있다. 뭔가 풀리면 한꺼번에 풀릴 것 같지만 그 지점이 숨겨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