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일상

무기력

가끔, 무기력함(?)이 찾아옵니다.

귀찮다. 의욕이 없다. 아무것도 하기 싫다. 쉬고 싶다. 졸리다.

여러분은 이럴 때 어떻게 하시나요? 마음 한쪽에는 걱정이 듭니다.

이러면 안 되는데, 뭔가 생산적인 일을 해야 하는데, 시간이 아까운데, 이렇게 멍하면 안 되는데, 공부해야 하는데, 일해야 하는데, …


무기력의 원인이 궁금했습니다. 그래서 최근에 어떤 경험이 있었는지 적어보기로 했습니다.

  • 내 기대 혹은 예상과 다른 결과로 인한 실망감, 실패 경험
  • 약점 공개에 대한 후회, 긁어 부스럼
  • 다양한 비교 후에 ‘나는 왜 이러고 있을까’하는 자책감

머릿속 생각들을 쭉 적어 본 후에 위와 같이 요약됩니다. 내가 느꼈던 감정입니다.

감정이라는 것이 참 ‘이랬다저랬다’하고 내 반응도 습관(혹은 학습)에 영향을 받습니다. 그렇다면 반대로 에너지를 바꾸면 되지 않을까? 하는 아이디어가 떠올랐습니다.

  • 졸리면 그냥 잠을 자 보기도 합니다. 주변 환경을 바꿔서 기분을 전환해 봅니다.
  • 왜 무기력하지 하고 생각하다 글을 쓰기 시작했는데 이렇게 글을 쓰는 것도 에너지를 바꾸는 데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 우연히 얼마 전에 받았던 기분 좋은 피드백을 다시 읽었습니다. 기분이 좋아집니다.

인터넷을 좀 찾아봐야 할까요? 다른 사람들은 뭐라고들 말씀하시나 궁금하네요. ‘무기력할 때 어떻게 하시나요?’라고 페이스북에 질문을 던져 볼까요? 워낙 운동을 안 하는데, 운동이 도움이 된다는 이야기도 많이 들었습니다. ‘회복 탄력성(Resilience)’, ‘안티프래질(Antifragile)’ 같은 책도 읽어보고 싶어집니다. <끝>

Categories
일반

걱정통

저는 걱정을 많이 하는 사람입니다. 쓸데없는 걱정임을 알면서도 걱정합니다. 걱정은 사람을 피곤하게 만들죠. 그런 저에게 도움이 되었던 방법을 하나 소개합니다. 이 방법이 만병통치약은 아니지만 나름대로 효과가 있습니다. 바로 ‘걱정통’을 사용하는 겁니다.

걱정이 생기면 종이에 적습니다. 그리고 그 종이를 통에 넣습니다. 통의 이름이 ‘걱정통’입니다. 그리고 통에 넣었으니 ‘나중에 꺼내서 걱정하자’ 생각합니다. ‘걱정하지 말자’가 아니라 ‘조금 이따가 걱정하자’입니다. 여기까지만 해도 효과가 있습니다.

통이 없다면 ‘걱정노트’를 하나 만들어도 됩니다. 저는 손바닥 크기의 작은 노트를 하나 사서 거기에 적습니다. 그리고 나중에 열어봅니다.

<감정은 습관이다>라는 책에 비슷한 내용이 나옵니다. 책 5장에 가면 <걱정은 ‘걱정하는 시간’에 몰아서 하기>라는 제목의 글이 있습니다. 이 글에서 저자는 걱정을 몰아서 해볼 것을 추천합니다. 걱정통을 사용하는 방법과 똑같습니다.

저와 같이 걱정이 많으시면 꼭 해 보시길 바랍니다. 마음이 조금 편해지고 걱정에 대한 느낌이 평소와 조금 달라지길 기대합니다.

참, 걱정 인형 기억하시나요? 갑자기 생각나네요.

Categories
일상

미움

누군가를 미워하게 되면 미워하는 자기 자신이 더 힘들어 진다.
정도가 심해지면 영혼이 지친다. 고통스럽기까지 하다.
상대방은 그 사실도 모르고.

미움의 안경과 사랑의 안경
미움의 안경을 쓰고 보면,
똑똑한 사람은 잘난 체 하는 사람으로 보이고
착한 사람은 어수룩한 사람으로 보이고
얌전한 사람은 소극적인 사람으로 보이고
활력 있는 사람은 까부는 사람으로 보이고
잘 웃는 사람은 실없는 사람으로 보이고
예의바른 사람은 얄미운 사람으로 보이고
듬직한 사람은 미련하게 보이나
사랑의 안경을 쓰고 보면
잘난 체 하는 사람도 참 똑똑해 보이고
어수룩한 사람도 참 착해 보이고
소극적인 사람도 참 얌전해 보이고
까부는 사람도 참 활기 있어 보이고
실없는 사람도 참 밝아 보이고
얄미운 사람도 참 싹싹해 보이고
미련한 사람도 참 든든하게 보인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