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신에 찬 발표를 듣고 있으면

오늘 뜻하지 않은 기회에 어떤 분의 발표를 들었다. 무척 불편했다.

발표를 잘하시는 분이었고 성공에 대한 경험과 본인이 알고 있는 내용에 대해 확신이 넘치는 것 같았다. 그런 발표를 듣자 하니 자신감보다는 자만에 가까운 느낌을 받은 것 같다. 싫었다.

아마 내가 그렇게 느꼈던 것은 SW 아키텍트 컨퍼런스 후기 때 교수님께서 이야기하신 내용을 맘에 새기고 있어서 그런 듯하다.

내 경험이 정말 옳은가? 옳다고 생각하는 순간 틀려버린다

자신감이 없는 발표도 좋은 건 아니지만 진정성 있는 발표가 되려면 자신감에 겸손을 더했을 때 가능한 것 같다.

나도 발표 혹은 강의할 일들이 꽤 있는데 진정성 있는 발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

– 끝 –

첨언, 그러고 보니 오늘 나도 짧게 홍보 목적의 발표를 했다. 다들 마치고 싶은 분위기에 짧게 하려니 좀 급했던 것 같다. 급한 나머지 적절치 못한 단어를 썼는데 맘에 계속 걸린다. “삥뜯다”라는 말을 썼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