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네가 마련해준 신을 신고
이만큼이나 걸어왔다
너는 멀어진 기억의 숲속 어딘가에서
애잔한 모습으로
“내가 여기 있어요 내가 여기 있어요” 라며
애타게 나르 부르지만,
나는 돌아보지 않겠다

– 하덕규 <광야>, 지난날에게 中 (조현석 작사, 작곡)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