걱정통

저는 걱정을 많이 하는 사람입니다. 쓸데없는 걱정임을 알면서도 걱정합니다. 걱정은 사람을 피곤하게 만들죠. 그런 저에게 도움이 되었던 방법을 하나 소개합니다. 이 방법이 만병통치약은 아니지만 나름대로 효과가 있습니다. 바로 ‘걱정통’을 사용하는 겁니다.

걱정이 생기면 종이에 적습니다. 그리고 그 종이를 통에 넣습니다. 통의 이름이 ‘걱정통’입니다. 그리고 통에 넣었으니 ‘나중에 꺼내서 걱정하자’ 생각합니다. ‘걱정하지 말자’가 아니라 ‘조금 이따가 걱정하자’입니다. 여기까지만 해도 효과가 있습니다.

통이 없다면 ‘걱정노트’를 하나 만들어도 됩니다. 저는 손바닥 크기의 작은 노트를 하나 사서 거기에 적습니다. 그리고 나중에 열어봅니다.

<감정은 습관이다>라는 책에 비슷한 내용이 나옵니다. 책 5장에 가면 <걱정은 ‘걱정하는 시간’에 몰아서 하기>라는 제목의 글이 있습니다. 이 글에서 저자는 걱정을 몰아서 해볼 것을 추천합니다. 걱정통을 사용하는 방법과 똑같습니다.

저와 같이 걱정이 많으시면 꼭 해 보시길 바랍니다. 마음이 조금 편해지고 걱정에 대한 느낌이 평소와 조금 달라지길 기대합니다.

참, 걱정 인형 기억하시나요? 갑자기 생각나네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