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루함

자신을 항상 비하하는 감정

겸손으로 위장된 감정

참으로 낯선 단어다. 비루함. 오래 전에 형성되어 버린 낮은 자존감이라할까? 항상 스스로에게 만족하지 못하는 태도와 비슷한 것일까? 잘하고도 못했다고 느끼는 지겨운 감정.

노예, 주인에게 무조건 복종할 수 밖에 없는. 심지어 자유가 주어진다해도 그 습관을 버릴 수 없는 답답함.

이미지 출처: http://jungsu19.egloos.com/1834645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