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패턴을 공부하는 우리의 자세

오늘 회사 동료가 “디자인 패턴을 공부하는 우리의 자세”라고 하면서 공유해 준 내용인데 공감이 간다. “균형과 중용”, “학습과 행동”, “과거와 미래”라는 단어가 함께 떠오른다.

찾아보니 논어(論語, 爲政編)에 나오는 공자님 말씀이다. 배우고 생각하고 생각하고 배우라는 이야기다.

學而不思卽罔 (학이불사즉망)
  • 학문(學問)을 닦아도 마음에 생각하는 바가 없으면 사물(事物)의 이치(理致)를 환히 깨닫지 못함
思而不學卽殆 (사이불학즉태)
  • 생각만 하고 더 배우지 않으면 독단(獨斷)에 빠져 위태(危殆)롭게 됨

새로운 기술과 트렌드를 놓치지 않으면서 fundamental한 것을 잘 알아야한다는 부담스러운 이야기다.

知古而不知今 謂之陸沈 (지고부이지금 위지육침)
  • 옛 것을 알되 이제 것을 모르는 것을 육침(현실에 어두움) 이라 이르고
知今而不知古 謂之盲瞽 (지금이부지고 위지맹고)
  • 이제 것을 알되 옛 것을 모르는 것을 일러 맹고(눈 먼 소경)라 한다.

역시 한자는 뭔가 있어보이는 힘이 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