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은 쉽게 변할 수 없다는 사실과 임수정과 공효진이 이쁘다는 사실을 알게 해 준 영화.
임수정이 뛸 때와 마지막 장면에서 눈물이 나긴 했지만 몰입이 잘 되지는 않았던 것 같다.
“미안해서 어쩔 건데” 라는 대사가 기억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