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딩 (18회, 마지막)

하루 종일 흘렸던 눈물 때문인지 눈이 부어서 약간 눈을 감은 채 보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국, 원래 그 자리로 돌아가는 분위기인데, 왜 그렇게 돌아들 갔는지… 그렇게 돌아갔기 때문에 서로에 대한 사랑을 알게 되었는지 모른다.

서로 다르다는 것도, 서로 비슷하다는 것도 이것이 좋다 저것이 좋다 말할 수 있는 성질의 것이 아닌 것 같다.

세나(장나라)가 한 말이 내 귀에 들린다.
“바보더라구요. 마음이 아픈 것을 머리가 아프다고 그러자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 행복한 사랑을 하고 싶다… 이렇게 가슴이 아픈 것도 행복이라는 상자 안에 같이 들어 있는 것이겠지…

지금의 나는, 내 가슴과 내 마음과, 내 심장과, 내 머리와, 내 생각이 자기들 맘대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