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볼거리는 조금 있었던 것 같았는데 아쉬움이 많이 남는 영화. 조금만 더 신경쓰면 좋았을 것을. 연극을 보는 듯한 느낌이랄까? 어색한 연출, 갑작스럽게 바뀌는 차인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