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티카

영화 “식스센스” 와 다른 영화이지만, 비슷(?)한 영화

왜 고티카인지를 잘 모르겠고, 그렇게 무섭지는 않았지만, 절제된 공포라할까? 그런 것 같다. 사실 더 아슬 아슬하고 무섭게 만들 수 도 있었을텐데…

기대를 안해서인지, 지루함 없이 재밌게 본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