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사 예정

벌써 2년 가까이 되었네요. 한 회사에서 최소 2년은 기본이라고 맘 속에 굳혀왔는데, 2년이 조금 못되어 퇴사를 결심하고, 업무 정리 중입니다. 좋은 기억들도 많았지만, 한 구석에 아쉬움도 많은 것은 어쩔 수 없나 봅니다. 잘 마무리 되고 좋은 소식 있으면 또 알려드릴게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