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풀데이즈

원더풀데이즈 (Wonderful Days, 2003)

사람들이 재미없다고 해서 별루 기대를 안했었는데 나름대로 재미있게 본 영화

훌륭한 그래픽의 배경에 비해 다소 약하게 느껴지는 캐릭터들.

시나리오가 약하다라는 부분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공감하지만 어둠과 암울한 모습을 잘 나타내었고, 파란하늘이 보이는 원더풀데이를 향한 이상의 반영도 괜찮았던 것 같다.

한국 애니매이션 하면 뭔가 유치하고, 싸구려라는 느낌이 강했었는데 나름 발전함을 느낄 수 있었다. 다소 어색하게 보여진 장면들이 몇몇 있다. 사운드도 촌스럽지 않았고.

기대를 너무하지 않아서 재밌게 보았을까? 볼만한 영화로 생각한다.